tech

현실을 초월한다, ‘컴투버스’ 로드맵 대 공개!

지난 25일, 컴투버스가 미디어데이(Media Day)를 통해 현재 개발 및 투자현황을 소개하고 컴투버스가 그려갈 메타버스의 미래를 세상에 공개했다.

컴투버스가 만들어나갈 메타버스 세상이 앞으로 어떻게 다가오고 무엇이 변할지 구체적으로 알아보자!

드디어 세상에 알리다, 현실로 다가온 컴투버스의 꿈

컴투스는 약 1년 전 메타버스 사업에 대한 구상을 구체화하고 지난해 말 프로토타입 시연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올 해 4월에는 계열사 위지윅스튜디오 및 엔피와 함께 조인트 벤처인 컴투버스를 설립해 본격적인 메타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미디어데이에서 환영사를 전한 컴투스 송재준 대표이사를 비롯해,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이사와 홍승준 개발본부장이 발표자로 나서 컴투버스가 그리는 메타버스의 미래와 현재 개발 및 투자 현황, 향후 계획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모든것이 들어있다, ‘올인원 메타버스’

컴투버스가 시작되면 과연 우리의 현실에서 무엇이 달라질까? 송재준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컴투스 그룹의 주요 신사업 중 하나인 컴투버스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송 대표는 컴투버스가 생각하는 메타버스에 대해 “인터넷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오픈 월드의 가상 세계로 옮겨온 것이 바로 메타버스이며 이 같은 시도를 하는 것은 컴투버스가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3차원 가상 공간에서 수많은 사람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기술적 역량,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밸류체인, 탈중앙화와 성과 분배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기술적 생태계의 3박자를 모두 갖춘 컴투스야말로 글로벌 메타버스 시대를 선도할 유일무이한 적임자”라고 전했다.

자유롭게 창조하는 ‘오픈 메타버스’

컴투버스는 실생활을 옮겨온 최초의 오픈 월드를 시도하면서, 동시에 ‘웹3 가치 기반의 오픈 메타버스 인프라스트럭처‘를 추구한다.

▲ 컴투버스 ‘웹3.0 오픈 메타버스 인프라스트럭처’ 영상

메타버스에서는 기존 2D 형태로 제공되는 정보 및 콘텐츠, 서비스가 4차원의 시공간을 통해 배열된다. 유저들은 아바타를 통해 이를 획득할 수 있는데, 컴투버스는 이 개념을 ‘메타 브라우징’이라고 지칭했다.

▲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이사

컴투버스는 메타버스라는 ‘인터넷 다음 시대의 모습’을 현실로 가져오는 선구자가 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일부 주체가 메타버스 사회를 이끌어 가는 모습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참여자들이 함께 만들고 완성시키는 오픈 생태계로 구축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는 발표에서 “기존의 공급사가 모든 권한을 가지고 사업에 대한 수익 분배부터 독점 권한까지 가져가는 구조는 웹3 기반 사회에서의 생태계 발전을 저해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컴투버스는 참여자들이 자유롭게 공간을 구축하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열린 생태계 형태의 인프라스트럭처다”고 설명했다.

현실 닮았지만 이를 초월하는 공간, ‘아일랜드’

▲ 홍승준 컴투버스 개발본부장

컴투버스는 현실을 닮았지만 그것으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현실을 초월하는 공간을 추구한다. 이를 위해 컴투버스에는 ‘아일랜드’라고 하는 공간 개념이 적용되며, 총 9개의 ‘아일랜드’가 모여 월드가 완성된다.

‘아일랜드’에는 서비스 및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건물과 메타버스 오피스, 도로, 교통, 자연 환경 등의 입지가 구축되고 커뮤니티와 일반 유저들의 공간으로 확장될 예정이다. 현재 컴투버스는 모든 이용자들에게 개방된 ‘퍼블릭 영역’과 분양 받은 대지와 건물 공간인 ‘프라이빗 영역’으로 나눠 설계되고 있다.

홍승준 컴투버스 개발본부장은 “컴투버스의 공간은 셀, 블록, 아일랜드의 단위로 구성된다. 100개의 셀이 모여 하나의 블록이 되고 다시 900개의 블록이 모여 하나의 아일랜드를 이루게 되는데, 아일랜드 하나의 크기는 현실 속 축구장 약 3200개의 규모”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규모 사용자의 접속을 위해 스페이스 스케일링이라고 하는 새로운 서버 프레임웍 기술로 이를 지원할 할 예정이며, 현재 특허 출원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도 언급했지만 현실을 초월하는 공간을 위해 컴투버스가 추구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는 오픈 인프라스트럭처다. 이를 위해 컴투버스는 최대한의 인프라를 제공하고, 누구나 경제·사회·문화 활동을 창조해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홍 본부장은 “컴투버스는 유저들에 의해 만들어지고 변화되는 공간이다. 이 모든 것이 가능하도록 자유로운 콘텐츠 창작툴인 UGC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개발자 생태계 확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력 기업들과 함께 강력한 ‘생태계 구축’

컴투버스 월드 속에서의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현재 컴투버스는 여러 산업 분야의 유력 기업들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전에 공개한 파트너 기업인 하나금융그룹, SK네트웍스, 교원그룹, 교보문고, 한미헬스케어,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마이뮤직테이스트, 영실업, 닥터나우, 푸트테크 외에도 미디어데이에서 신규 파트너사인 KT의 합류를 알렸다. ICT 선도 기업인 KT의 기존 사업을 메타버스와 연계한 다양한 협력 비지니스를 추진해간다는 전략이다.

컴투버스는 참여 기업들과 함께 내년 3분기까지 일반 유저들을 위한 B2C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상용화 서비스를 2024년 1분기에 실시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나아가고 있다.

컴투버스 이경일 대표는 “메타버스라는 영역은 아직까지 화이트 스페이스라고 할 수 있다”며, “과거 대한민국이 선진국의 사업을 벤치마킹하고 발전했다면, 이제 우리는 많은 참여자들과 함께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사업 영역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모두 깜짝 놀란 유현준 교수 합류!

컴투버스의 미래를 소개하는 미디어데이 마지막에 모두가 깜짝 놀란 인물이 등장했다. 바로 국내 도시건설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알려진 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 유현준 교수다.

유현준 교수는 컴투버스의 CCO(Chief Creative Officer)로 합류할 예정으로, 영상 메시지를 통해 “내가 가진 공간과 도시에 대한 생각과 경험을 컴투버스와 함께 나눌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컴투버스와 함께 현실의 제약이 없는 이상적인 도시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개발진과 더불어 각 분야의 무수한 전문가들이 합심하여 만들고 완성시켜 나나고 있는, 오픈 생태계 컴투버스를 우리 모두가 만나볼 그날을 기대해 본다!

컴투스온

컴투버스가 만들어나갈 메타버스 세상이 앞으로 어떻게 다가오고 무엇이 변할지, 먼 미래가 아닌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