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이깟 공놀이가 뭐라고 [컴친소 야구편 #2]


따로 자격 요건을 둔 것도 아님에도, 인터뷰에 참여한 야구팬의 절반 이상이 야구 게임을 담당하고 있었다. 제대로 된 ‘덕업일치’의 삶은 어떨까? 이들의 일상을 살펴보았다.

컴투스에는 다른 회사에 비해 유난히 야구팬이 많은 편인가요?

한화: 저희 팀은 야구 게임 관련 부서가 아니라 저뿐이에요…

롯데: 저도요. 워낙 야구팬들이 많다 보니 아예 없진 않지만, 관련 팀이 아닌 곳은 다른 기업과 엇비슷한 비율인 것 같습니다.

NC: 또래 동료분들보단 상사분들 중에 많은 것 같습니다.

SSG: 관련 팀에서 일하는 저희는 확실히 비율이 높습니다. 야구팬이 아닌 사람도 응원팀이 없을 뿐 아주 야알못은 아닐 정도니까요.

관련 부서에서 일하는 경우, 야구를 좋아하는 것이 업무에 도움이 되나요?

두산: 당연히 도움되죠. 야구게임 개발의 재밌는 점 중 하나는 실제 리그를 바탕으로 만든다는 점이에요. 비교군이 명확하게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들이 있죠. 실제 리그를 오래 봤다 보니 잘못된 모션이 있으면 금방 보입니다.

키움: 버그를 찾을 때도 도움이 됩니다.

LG: 확실히 야구에 관심 없는 사람보다 문제점을 빨리 캐치하는 게 있죠. 제 업무가 아닌데도 팬의 입장에서 이것저것 제안해 보기도 하고요.

SSG: 실제 선수의 구종이나 플레이 스타일을 잘 알기 때문에, 카드나 도감 등에 현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면 빠르게 피드백을 할 수 있어요.

롯데: 야구팀은 아니지만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했을 때, 야잘알이라는 이유로 기회를 받았어요! 야구를 보며 고통받았던 시간이 이렇게 도움이 될 줄이야…😭

회사를 고를 때도 야구가 영향을 미쳤나요?

LG: 게임업계에서 일하지 않을 때도 늘 야구게임을 만들고 싶다 생각했어요. 덕분에 여러 선택지 가운데 나도 모르게 컴투스를 고르게 되었죠. 저는 지금도 저희 야구게임을 진심으로 좋아하고, 플레이해요. 내가 만드는 게임이 재미없게 느껴진다? 그럼 기획자로서 끝이라고 생각합니다.

KIA: 저도 늘 야구게임을 만들고 싶었고, 그래서 커리어를 시작할 때부터 줄곧 야구게임을 담당했어요. 야구 장르에선 컴투스가 단연 최고이기 때문에 늘 ‘내 커리어의 종착지는 컴투스다!’ 생각하곤 했죠. 예상보다 일찍 들어올 수 있어 기뻤어요. 뼈를 묻고 싶습니다(웃음).

한화: 담당 게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야 하는 업무를 맡고 있어요. 그런데, 이전 회사에서는 맡은 프로젝트가 취향이 아니라 힘들었어요. 철저히 업무로써 분석했죠. 반면, 현재는 일을 한다는 기분이 안 들 정도예요. 입사 전부터 컴투스의 야구게임을 즐겼기 때문에 업무를 하면서도 즐거울 일이 많아요!

롯데: 관련 직무는 아니다 보니, 회사 선택에까지 영향을 준 건 아닙니다. 하지만, 어릴 적 컴프야 시리즈를 하면서 컴투스를 알게 되었기 때문에, 가슴이 웅장해지긴 했어요.

야구가 내 인생에 미친 영향이 있다면?

롯데: 야구를 좋아하게 된 이후로 겨울이 공허해졌어요! 시즌이 시작하길 기다리며 공허함을 이겨내는 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LG: 제 삶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줬죠. 야구가 아니었다면 지금쯤 전혀 다른 분야에서 일하고 있었을지도요?

두산: 어릴 적부터 좋아하긴 했지만, 엄밀히 말하면 야구를 잘 알아서 야구게임팀에 들어온 건 아니었어요.

그런데, 정신을 차리니 야구게임만 16년째 제작 중이네요. 야구와 야구게임이 제 삶에 하나처럼 완벽히 엉겨 붙어 버렸어요. 이젠 단순히 취미나 업무라는 단어로 분리할 수 없을 정도로요. 앞으로도 평생을 함께할 애증의 존재가 아닐까 싶네요.

야구팬에게 컴투스 야구게임이란?

LG: 진짜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야구게임. 특정팀이 아니라 야구라는 종목 자체를 진심으로 좋아하기 때문에 밸런싱에 대한 고민을 정말 많이 해요. 야구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게임을 즐겁게 할 수 있길 바라니까.

롯데: 한국 야구게임의 근본.

키움: 야구를 대신할 수 있는 건 야구밖에 없다!

LG: 좋아요! 회식비를 알차게 잘 썼다! (뿌듯)

삼성: 응원팀이 각자 다른데, 결국 두 팀을 선택해야 해서… 야구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면 같은 시간에 자신의 응원팀 경기를 보고 싶어할 테니까요.

두산: 예전엔 재밌어 하는 분들이 더 많았는데, 최근엔 회식 문화가 많이 바뀌어 안 좋아하는 분이 더 많을 것 같네요.

롯데: 스포츠 펍처럼 야구가 나오는 술집 정도면 다수가 만족할 수 있지 않을까요?

LG: 못 볼 건 없는데…굳이? 아내가 다른 팀팬이라 다양한 경험이 있습니다(웃음). 경기 결과에 따라 가정의 평화가 걸려있다는 이야기만 드리죠. 하지만, 서로 놀리는 재미는 있어요!

NC: 농담으로 얘기하지만, 가끔은 진심으로 짜증이 납니다.

SSG: 표정을 잘 못 숨기는 편이라 안 될 것 같네요.

롯데: 어느 팀 팬이든 상관없으니 여자친구가 야구를 좋아해 줬으면 좋겠어요…😂

LG: 실제로 홈팀 유니폼을 입고 원정 테이블에 앉아본 경험이 있습니다. 뒤에 앉은 팬분이 조용히 중얼거리시더군요. ‘세상 참 좋아졌다…’ 🤣

한화: 삼성팬인 아버지와 야구장에 갈 땐 항상 삼성 쪽에 앉아 신경전을 벌이곤 했어요. 물론 제 돈으로 산 표랍니다😁

두산: 가정의 평화를 위해 연인의 팀 쪽으로 따라갑니다😁

롯데: 응원석만 피한다면 크게 문제가 되진 않지 않을까요? 야구는 이런 면에선 타종목보다 조금 관대한 것 같아요. 하지만, 응원석에서 너무 눈에 띄는 행동을 하면 조금…😅

한화: 야구를 알면 알수록 투수전의 묘미를 깨닫게 돼요!

삼성: 하지만, 화려한 건 역시 타자전이 아닐까요?

SSG: 타자전은 도파민 도는 매력이 있고, 투수전은 고급진(?) 매력이 있죠. 친구를 데려간다면 타자전이 좋지만, 개인적으론 투수전의 긴장감을 더 즐깁니다.

NC: 페디 VS 안우진 선발 경기를 보고 투수전의 매력을 제대로 깨달았어요. 그 경기는 정말 명장면이 가득해서 패자가 없는 것 같아요!

두산: 좌완 파이어볼러는 지옥에서도 데려온다고 하죠!

KIA: 5할 가지고는 조금… (7할이라면?!) 그으래도 투수요. 30홈런 타자 정도라면 한번 고민해보겠습니다.

한화: 엇, 저만 타자인가요? 투수는 결국 제구가 안 잡히면 못 쓰지만, 타자는 어떤 식으로든 활용도가 있기 때문에 타자를 고르겠습니다.

KIA: YES! 현재 순위와 상관없이 저는 언제나 KIA팬일 거예요.

NC: 현재 응원팀을 매우 사랑하지만, 과거로 돌아간다면 홈 구장이 가까운 팀을 택하고 싶어요. 지금은 교통비가 조금 많이 나옵니다🥲

SSG: 뉴비일 때 SK과 넥센을 좋아했어요. 만약, 돌아간다면 이번에는 넥센팬을 해보고 싶네요.

키움: 강력 추천합니다! 여름에도 시원한 돔 구장으로 오세요~

NC: 동일한 이유로 말리겠습니다. 저는 이미 글렀지만(?) 뉴비라면 역시 가까운 팀이 좋을 것 같아요.

롯데: 여자친구에겐 비추천, 별로 안 친한 친구에겐 추천하겠습니다~ (함께 나누면 고통이 절반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요?) 실은…제가 타팀 팬인 여자친구와 야구를 보며 티격태격하는 로망이 있습니다😋

NC: 실제로 매년 NC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LG: 이율을 잘 계산해보고…

롯데: 잘하는 팀에 넣으면 이기든 지든 기분 나쁠 일이 없습니다. 우리 팀이 잘하면 좋고, 못해도 높아질 이자를 생각하며 웃을 수 있습니다~

LG가 29년 만에 우승을 거머쥐면서, 21세기 들어 우승을 하지 못한 팀이 3팀으로 좁혀졌습니다. 과연 누가 먼저 우승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한화: 3년 안에 한화가 우승할 거라 믿습니다! 한국 화약의 화려함을 보여드리죠!

롯데: 저도 롯데를 믿습니다!

키움: 엇… 저는 한화요ㅎ 그간 모은 유망주가 이제 터질 때가 되지 않았나…

SSG: 저도 한화 투수진이 기대돼요.

NC: 3년 안에 한다면 그나마 한화가 가장 유력하지 않을까요? 만약 3년이 넘어간다면… 키움이요!

KIA: 비슷한 의견이에요. 셋 다 5년 안에 우승하긴 쉽지 않겠지만, 그래도 만약 한다면 키움이 아닐까.

두산: 당장 이번 시즌에는 어렵겠지만, 김태형 감독의 롯데는 다르지 않을까 기대를 걸어 보고 싶네요.

LG: 가정의 평화를 위해 아내가 응원하는 KIA가 한 건 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웃음).

NC: KIA가 수비 실책만 줄인다면 언제나 우승할 만하다고 생각했습니다…!!

SSG, 삼성: 한화!

한화: 저희가요…? (어리둥절)

삼성: 정정하겠습니다. 우승할 것 같다가 아니라, 우승해야 한다! 그 정도로 유망주를 많이 모았으면 한번 해야 하지 않나 싶네요.

한화: 하지만, 현실적으론 LG, KT, KIA 중에 용병이 잘하는 팀이 우승하지 않을까…

롯데: 맞아요. 우승 시즌과 달라진 점이 거의 없는 LG가 유력하지 않을까 싶네요.

두산: 저도 한지붕두가족을 응원하겠습니다. 현실적으로 가장 가능성 높아 보여요.

키움: 로하스가 돌아온 KT도 만만찮을 것 같습니다. 투수진이 워낙 탄탄한 팀이라 기대돼요.

KIA: 저는 꿋꿋하게 기아하겠습니다. 이유요? 할 때가 됐다! (웃음)

사진을 함께 찍고 싶지 않은 마스코트는?

SSG: 턱돌이…

삼성: 턱돌이…

한화: 턱돌이… 부담스러워요…

롯데: 턱돌이…

두산: 턱돌이…

키움: 여러분, 키움에는 동글이라는 귀여운 친구도 있답니다?! 하지만, 반박하긴 어렵네요. 저도 턱돌이요🥲

턱돌이의 모습 ©키움 공식 홈페이지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 나의 응원팀에게 한마디 한다면요?

KIA: 우승 쿨타임 다 돌았다! 올해는 우승까지 막히지 말고 달려봅시다!

LG: 올해도 LG다운 야구 한번 해보자! 무적엘지 V4!

NC: 마지막이 아쉬웠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진짜 해봅시다! 우…그거요😁

SSG: 아쉬움은 다 잊고 올해는 새로운 마음으로 멋진 경기를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두산: 우승 안 할 거면 꼴등도 괜찮다~ 미래를 위한 화수분! 하지만, 가장 재밌는 건 역시 승리라는 걸 잊지 말자~

삼성: 우승까진 안 바랄게, 다치지 말고, 지더라도 말은 되게 져주라🤣 승패를 떠나 멋진 경기해보자!

키움: 다치지 말고 열심히 하자!

한화: 가을야구를 간절히 바라긴 하지만, 거기까지 못 가더라도 팀이 성장하고 있단 걸 느낄 수 있는 시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롯데: 올해는…다릅니다…진짜로!

롯데 팬의 한 마디… “올해는 다릅니다… 진짜로!”
태양 따위에 지지 않는 익명의 야구팬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 아니요! 치킨과 맥주를 향한 열망! 더위가 찾아오기 전 야구장 나들이 어떠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