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컴투스, 미국 유망 블록체인 게임 기업 ‘5×5 게이밍’ 투자 실시 “글로벌 디지털 패러다임 선도할 것”

 

컴투스, 미국 유망 블록체인 게임 기업 ‘5×5 게이밍’ 투자 실시

“글로벌 디지털 패러다임 선도할 것”

 

컴투스, 오토체스 스타일의 카드 수집형 게임 개발 중인 ‘5×5 게이밍’에 전략적 투자

미국의 블록체인 게임사 ‘5×5 게이밍’, NFT 카드 제작 및 업그레이드 시스템 적용해 차세대 시장 공략

글로벌 NFT 게임 및 P2E 시장 선도 위해 관련 분야 연구 및 투자 지속 추진하며 경쟁력 강화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미국의 유망 블록체인 게임 기업인 ‘5×5 게이밍(5×5 Gaming)’에 전략적 투자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5×5 게이밍’은 게임 및 디지털 수집품 분야 전문가 데니즈 게즈긴(Deniz Gezgin)이 설립한 기업으로, 오토체스 스타일의 카드 수집형 게임 ‘배틀 오브 네이션스(Battle of Nations)’를 개발 중이다. ‘배틀 오브 네이션스’는 싱글플레이부터 PvP까지 다양한 모드를 즐기며 캐릭터 카드를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으로, 모바일을 비롯해 다양한 기기의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용자가 직접 등급별 NFT(대체 불가 토큰) 카드 아이템을 제작 및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기획해, 차세대 게임 시장에서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5×5 게이밍’의 시드 투자사로 참여하며, 글로벌 NFT 게임과 P2E(Play to Earn) 시장에 대한 연구 및 투자 행보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컴투스는 가상 현실과 크립토 경제로 재편되는 미래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해당 분야에 대한 투자를 적극 추진해왔다. 지난 해부터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선도 기업인 ‘애니모카 브랜즈(Animoca Brands)’와 NFT 전문 기업 ‘캔디 디지털(Candy Digital), ‘미씨컬 게임즈(Mythical Games)’를 비롯해, 블록체인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더 샌드박스(The Sandbox)’와 ‘업랜드 미(Upland Me)’, 디지털 에셋 제작 기업 ‘브리더다오(BreederDAO)’까지 관련 분야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컴투스 그룹이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C2X를 통해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 ‘게임빌 프로야구’, ‘거상M 징비록’ 등 다양한 게임을 서비스하며 글로벌 P2E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재 10종 이상의 탄탄한 라인업을 확정했으며, 향후 더욱 다채로운 장르의 게임들로 생태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컴투스는 웹3.0의 가치에 중심을 둔 탈중앙화 프로토콜 경제 기반의 C2X 플랫폼을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디지털 패러다임을 선도할 것”이며, “이를 위해 관련 분야의 지속적인 연구 개발은 물론 유망 기업들에 대한 투자를 적극 추진하며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