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게임-e스포츠로 문화 교류” 제2회 ‘서머너즈 워’ 한중 e스포츠 친선대회 성황리 개최

“게임-e스포츠로 문화 교류”

제2회 ‘서머너즈 워’ 한중 e스포츠 친선대회 성황리 개최

 

– 컴투스, 19일 주중한국문화원 등과 함께 제2회 ‘서머너즈 워’ e스포츠 한중 친선대회 개최

– 한중 수교 30주년 및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 맞아, e스포츠로 양국 교류의 장 마련

– 한중 선수 맞붙는 8강 토너먼트 진행…앞으로도 게임∙e스포츠로 글로벌 소통 창구 확대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재중대한이스포츠협회가 주관하고 주중한국문화원, 한국저작권위원회가 후원한 제2회 서머너즈 워 한중 e스포츠 친선대회를 지난 19일 오후 성황리에 개최했다.

 

한중 수교 30주년 및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서머너즈 워 한중 e스포츠 친선대회’는 세계 전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글로벌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 워’ e스포츠를 통해 양국이 서로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대회는 사전 선발된 선수 총 8명이 겨루는 싱글 토너먼트로 펼쳐졌으며, 전 경기는 현지 팬들의 열띤 관심 속에 중국 온라인 채널 빌리빌리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특히 이번 대회는 e스포츠 강국인 한국과 중국 선수들의 맞대결일 뿐만 아니라, ‘서머너즈 워’ 공식 글로벌 대회인 ‘SWC’ 선수 출신들도 대거 참가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접전을 펼쳤다.

 

한국에서는 ‘SWC2020’ 대표 선수 ’CHARMI’과 ‘화양’Return’, ‘푸어도좀줘’, ‘SWC2021’ 대표 선수 ’Secondbaby’ 순서로 경기를 치렀으며, 중국에서는 ‘SWC2019’ 우승자 ‘L’est’, 제1회 한중 대회 우승자 ‘Howtoplay’, ‘L&D Monster’, ‘SWC2021’ 우승자 ‘Diligent’ 순으로 시합에 나섰다.

 

경기는 8강부터 선수들의 자존심을 건 치열한 대결로 펼쳐졌으며, 무서운 기세로 연승 행진한 중국의 L’est가 최종 파이널 매치에서 승리하면서 두 번째 한중 e스포츠 대회 우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컴투스는 올해로 6회를 맞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 ‘SWC’와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세계 유저들과 만나며 소통해 나가고 있다. 이번 한중 e스포츠 친선대회 뿐만 아니라, 2019년 한-스웨덴 e스포츠 A매치의 종목으로 함께 하는 등 ‘서머너즈 워’를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게임을 통해 세계와 교류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게임, e스포츠 등을 통한 소통 창구를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