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홀딩스

컴투스홀딩스, 2021년 실적 발표

컴투스홀딩스, 2021년 실적 발표

 

– 연간 매출 1,450억 원, 영업이익 445억 원, 당기순이익 307억 원 기록, 실적 상승세 뚜렷

– C2X 블록체인 생태계의 핵심 콘텐츠 공급자로 참여, 가파른 성장 전망

– 자회사 컴투스플랫폼 통해 글로벌향 NFT 거래소도 1분기 오픈

– 올해 다양한 장르의 블록체인 게임 8종 출시 예정

 

컴투스홀딩스(대표 이용국)가 2021년 연간 실적 및 4분기 실적을 11일 발표했다.

 

컴투스홀딩스는 지난해 연간 매출 1,450억원, 영업이익 445억 원, 당기순이익 307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8.4%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87.8%, 52.5%씩 대폭 늘어났다. 4분기 실적은 매출 375억 원, 영업이익 116억 원, 당기순이익 51억 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2021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 이닝 2021’ 등 게임 사업 부문의 견조한 매출 성과와 주요 자회사 및 ‘코인원’ 등 관계기업 투자이익 증가에 힘입어 실적 상승세가 뚜렷했다.

 

올해는 블록체인과 NFT 기반의 신사업이 본격화되면서 더욱 가파른 성장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된다. 컴투스홀딩스는 C2X 블록체인 생태계의 MCP(Master Contents Provider)로서 다양한 블록체인 게임 공급과 경제 시스템 구축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C2X 플랫폼 탑재에 필요한 블록체인 게임 개발 환경 지원은 100% 자회사인 컴투스플랫폼이 담당한다. C2X 플랫폼은 웹 3.0 기반의 탈 중앙화된 ‘참여형 오픈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컴투스플랫폼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NFT 거래소도 1분기 중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C2X 블록체인 생태계의 기축 통화인 C2X 토큰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프로토콜 경제를 구현하기 위해서 강력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테라폼랩스, 해시드 등과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C2X 생태계 참여자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블록체인 게임 라인업도 탄탄하다. 자체 개발작으로는 내달 출시 예정인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를 필두로 캐주얼한 게임성을 갖춘 ‘마블 레이스(가칭)’, 포켓 드래곤(가칭), 그리고 글로벌 누적 7천만 다운로드의 성과를 거둔 대표 IP ‘게임빌프로야구’도 블록체인 기술에 NFT를 접목하여 글로벌 시장을 향한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는 퍼블리싱 게임들로는 수집형 모바일 RPG ‘안녕엘라’, ‘프로젝트 알케미스트(가칭)’, 워킹데드 IP를 활용한 ‘더 워킹 데드: 올스타즈(가칭)’, 글로벌 누적 63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제노니아 시리즈 IP 기반의 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메타버스를 아우르는 종합 콘텐츠 및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하는 컴투스홀딩스는 블록체인 게임을 비롯해 미래 콘텐츠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웹3.0 철학에 기반해 콘텐츠 공급자는 물론 사용자 모두가 편의성, 투명성, 효용성을 공유하는 패러다임 변화의 선도자가 되어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자료]

▲ 2021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발표한 ‘컴투스홀딩스’

 

 

[홈페이지]

▲ 컴투스홀딩스: www.com2us.com/holdings

▲ 컴투스 그룹: www.com2us.com

 

 


TOP